[출근 6주 차 기록] "불안한 안정감"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출근 6주 차 기록] "불안한 안정감"

출근-집 기록

by 닝구 서닝구 2019. 6. 30. 23:23

본문

출근 6주 차, 두 번째 월급을 받았다. 3개월 수습기간은 80%의 급여만 들어온다. 초반에는 나머지 20%의 양이 그렇게 큰 줄 몰랐다. 월급을 확인하려고 모바일 통장을 확인해보니 생각보다 적은 급여가 들어와 있었다. 계산해보니 그 금액이 80%가 맞다. 전에 다니던 회사에서보다 낮은 급여를 받다니..! 

 

나의 이전 회사는 디자인 에이전시였다. 신입으로서 배운 것들이 아주 많았다. 대학교 디자인 과제와 실무 디자인 각각의 방식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포스터, 편집물, 배너, CI, BI 등 많은 작업을 제시간에 해내야만 했기 때문에 힘들기도 했지만 그만큼 많이 성장했다. 육체적으로 힘든 것은 별로 없었다. 손이 빨라서 모두 제시간이 끝냈다. 나중에는 팀장님이 손이 빠른 나에게 일부러 한 프로젝트를 통째로 주기도 했다. 지금까지도 나는 그 프로젝트를 순조롭게 해낸 나 자신이 너무 자랑스럽고 괜찮은 퀄리티의 결과물을 혼자서 낳았다는 것이 뿌듯했다.

그래도 이 곳은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다. 사원이 별로 없어서 휴가 각을 잡기가 힘들었고 자신의 업무가 끝나도 팀장님이 하고 있는 업무가 신입에게 도움이 된다면 옆에서라도 보고있거나 서포트를 해야 했다. 퇴근에 눈치를 봤다.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는 디자인 회사가 아니다. 전에 디자인 툴을 3개를 다뤘다면 이곳에서는 거의 1개밖에 다루지 않는다. 폭이 좁은 디자인을 하고 포트폴리오에 올리기엔 애매한 디자인들을 하기 때문에 초반에 걱정을 많이 했다. 이직할 때 많이 힘들 것 같고 디자인적으로 아직 많이 성장할 부분이 많은데 그것들을 해소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곳에서 나는 디자이너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가 없는 입장이 되었다. 나는 이 곳에서 '디자이너'보다는 '노동자'의 단어가 더 어울리는 위치에서 일하고 있는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디자이너'를 생각했을때 연상해내는 것과 내가 일하는 이미지는 좀 다르다. 입사 날 디자이너의 컴퓨터가 맥이 아닌 것을 보고 충격받았다.

이 곳에 6주를 다니다 보니 어느 정도 이 회사의 분위기와 업무방식에 익숙해졌다. 내가 생각해온 디자이너가 아닌 노동자로서 이 곳에서 일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디자인 회사를 다닐 때보다 스트레스가 없고 편하다. 비교적 깊게 생각할 필요 없고 창의적일 필요도 없다. 전엔 시안을 고안해내느라 잠도 안 왔고 꿈에서도 나오고 생각할 시간이 많았고 그래야만 했는데 이곳은 그럴 필요가 없다. 시키는 대로 하기만 하면 된다. 이러한 안정감이 나는 불안하다. 안정된 것이 과연 이상적인 것일까? 고인물이 되는 거 아닐까?

디자이너로서의 발전은 거의 없겠지만 그래도 회사가 하고 있는 일과 목표는 발전가능성이 크고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결과물이 회사 발전에 기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그래도 나름 마음이 편해진다.

그래도, 내가 대학생, 사회 초년생때 이뤄낸 것들과 스펙을 보자면 난 그래도 내 능력이 아까운 것 같다. 이 곳에 안주하지 말고 더 배우고 이뤄내야겠다. 그래서 내일배움카드도 발급 신청했다. 능력이 쓰이지 않는다고 썩힐 순 없는 거다. 기나긴 투자를 한다고 생각하고 배우고 배우자.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9.07.01 05:25 신고
    안정감이 주는 매력도 있지요.
    매일같이 퇴근도 눈치보느라 못하고, 휴가각도 못잡을 정도면, 워라밸이 시망이었잖아요.
    잘 이직하신 거 같아요, 행복한 오늘을 보내시길 바라요.
  • 프로필 사진
    2019.07.03 01:28 신고
    저도 지금 다니는 회사가 너무 편하고 안정적이기도 하지만 결정적으로 3년 일하다 보니 배울게 더 이상 없어서 포트폴리오를 준비하면서 이직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된다면, 배울 수 있을 때 배우고 하는 데까지 해보는 것도 좋은 거 같아요. 파이팅!
  • 프로필 사진
    2019.07.04 18:32 신고
    불안한 안정감이 결국 나의 성장과 이어질수 있는지?
    맥을 쓰지 않는 디자이너? 오?...
    디자이너로서의 넥스트 마일스톤을
    어디로 생각하시는지요?
    일단은 배우는 시간을 더 쓸수 있는 점은 굿!
    좋은점을 최대한 누리시되
    서서히 끊는 냄비속에 개구리가 되지 않는 센스도 잊지 않으시길.
  • 프로필 사진
    2019.07.06 04:06 신고
    디자이너 고달픈 삶~~화이팅 힘내시고 맞구독해요~~~^^
  • 프로필 사진
    2019.07.12 12:44 신고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그리고
    바쁘신데도, 포럼에 남긴 저의 글을 보시고 여러가지 조언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많은 힘이 되었구요. ^^ 출근6주차!!! 화이팅입니다. ^^
    실례가 안된다면 구독 하겠습니다. 잘부탁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