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나무집" 오리고기 먹으러! / 중앙보훈병원역 맛집 / 강동 맛집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배나무집" 오리고기 먹으러! / 중앙보훈병원역 맛집 / 강동 맛집

돌아다닌 기록

by 닝구 서닝구 2019. 8. 7. 05:00

본문

회사 사람들과 중앙보훈병원역에 있는 '배나무집'으로 오리고기를 먹으러 갔다. '배나무집'은 오리고기 맛집이라고 한다.

다들 저녁도 못먹고 야근을 한지라 많이 피곤했지만 바쁜 하루의 두통이 가실만큼 맛있는 오리고기였다! 몸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이었는데 비록 집에는 늦게 갔지만 맛있는 고기를 먹어 기운을 차렸다 :)

 

명품스페셜을 시켰다. 명품스페셜은 오리+새우+키조개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 다 먹고 나서는 열무말이국수도 시켜먹었다. 시원하고 매콤하니 여름에 딱 먹기 좋은 국수였다. 아주머니께서 열무말이국수와 코다리비빔냉면을 추천을 해주셨다. 해물스페셜은 키조개 대신 오징어가 들어있다! 다음에 방문한다면 해물스페셜로 먹어보고 싶다.

 

사실 이렇게 매콤하게 먹는 오리주물럭은 처음 먹어본다. 항상 오리 훈제만 먹어봤기 때문에.. 키조개가 쫄깃쫄깃하니 맛있었다. 새우는 아주머니께서 따로 빼서 껍질을 다 발라서 다시 넣어주신다. 진짜 먹기 편하게 볶아주시고 넣어주시고 다 해주신다.

 

 

지글지글.. 현란한 솜씨로 오리고기를 볶아주시는 아주머니.

 

볶다가 참나물 듬뿍 투척! 처음에 무슨 나물인지 몰라서 아주머니께 여쭈어보니 '참나물'이라고 하더라. 향이 좋은 참나물을 넣어 볶으니 풍미가 더 살아났다. 참나물을 먹으면 빈혈을 예방할 수 있고 식욕이 상승하고 베타카로틴과 폴리페놀이 있어 안구건조증 예방 등 눈 건강에 좋다고 한다. 빈혈이 있고 입이 짧고 눈이 매일 건조한 나에게 딱 좋은 식재료랄까? 하지만 참나물은 찬 성질이 있어서 이 부분은 좀 맞지 않는 것 같다.

 

2차로 볶음밥도 해 먹었다. 고기 먹고 난 뒤에는 꼭 볶음밥을 먹어줘야 한다. 설사 그 순간이 배가 부른 순간이더라도 마지막은 볶음밥을 시켜서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한다. 그래야 자기 전에 생각이 안 난다!

 

월요일부터 회식을 했다. 저번 주에 이어 이번 주도 폭염주의보가 내릴 정도로 많이 덥고 힘들다. 즐거운 회식 분위기를 계속 유지해 이어나가 이번 주도 아무 탈 없이 잘 지나갔으면 좋겠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